미술계 소식

"이집트 미라를 집에서"…중앙박물관, 네이버로 전시 중계

등록 2020-03-20 13:53: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이 16일 개관한 세계문화관 이집트실에 전시된 토티르데스의 관과 미라. 미국 뉴욕 브루클린박물관 소장품. 2019.12.16 pjk7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박물관·미술관들이 대부분 휴관한 가운데 미이라와 부장품 등 이집트 유물들을 집에서도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네이버와 협력해 '국립중앙박물관 이집트실'을 네이버TV를 통해 중계한다고 20일 밝혔다.

중앙박물관은 지난해 12월 세계문화관을 조성하고 국내 최초로 이집트실을 신설했다. 미국 브루클린박물관에서 대여한 미라와 관, 석상과 부장품 등 94점의 이집트 유물과 함께 이집트 역사와 상형문자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전시하고 있다.

이집트실은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하면서 그동안 박물관 1층에만 머물렀던 관람객들을 3층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휴관이 이어지면서 관람이 중단된 상황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이 16일 개관한 세계문화관 이집트실. 미국 뉴욕 브루클린박물관 소장품. 2019.12.16 pjk76@newsis.com
이에 중앙박물관은 오는 25일 오후 7시 네이버TV 생중계를 통해 이집트실을 공개한다. 방송을 통해 영원한 삶을 꿈꿨던 고대 이집트인의 염원과 생활상을 보여주는 전시품을 윤상덕 학예연구관의 설명과 방송인 진양혜의 진행을 통해 접할 수 있다.

방송 중에는 온라인을 통해 전시에 대한 질문에 답변도 제공할 예정이며 깜짝퀴즈를 통해 답변자 5명에게 이집트실 도록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